#1 익명
신고 삭제
"윤 대통령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기 전에 본인 입부터 단속하기를 바랍니다."(김동훈 한국기자협회 회장)
윤석열 대통령이 비속어 파문과 관련해, "동맹 훼손"이라고 강력 비판하자 방송기자연합회와 한국기자연합회 등 언론단체들이 집단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들은 "거짓 변명 그만하고, 대통령답게 처신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방송기자연합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등 5개 언론단체들은 2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첫 번째로 마이크를 잡은 나준영 한국영상기자협회장은 당시 대통령 발언 영상을 취재할 당시 상황을 소상히 설명하면서, 보도 영상은 정상적으로 취재된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나 협회장은 "갑작스럽게 미국 글로벌펀드 회의 참석 일정이 잡히면서, 영상기자단이 개별적으로 하고 싶은 취재를 할 상황이 절대 아니었다"면서 "그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행사를 마치고 퇴장하는 가운데 대통령 모습을 취재했다. 그렇게 취재한 영상은 한국 방송사들에게 일제히 송출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 영상기자단 사무실로 대통령실 대외협력실 공무원이 찾아왔다"며 "문제가 된 영상이 있으니까 모니터 해볼 수 있나, 영상이 문제가 있으니 방송 안 하거나 할 수 없겠냐는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나 협회장은 "우리는 영상 취재한 것을 취재원에 의해서 그들 요구에 의해 지우거나 보도하지 않는 행위를 결코 하지 않는다"며 "(요구를) 단호히 거부했고 각 방송사 자체 판단에 의해 보도하는 것으로 정리가 된 것"이라고 했다.


윤창현 전국언론노조 위원장은 "대한민국 공화국이 만들어진 이래 최고 권력자인 대통령이 이렇게 사고를 쳐 놓고 그 책임을 전가하는 예는 군사독재 시절에도 듣도 보도 못한 일"이라며 "대통령실에서 문제 삼는 표현대로 영상을 내보내거나 기사를 작성한 언론사가 무려 140여개다. 140여개 언론이 작당을 해서 동맹 훼손을 시도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위원장은 "언론인들에게 맞서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권력의 입맛대로 언론을 통제하려 했던 모든 권력은 비참한 말로를 맞았다"면서 "윤석열 정부가 굳이 그 길을 가겠다면 얼마든지 맞서 싸워드리겠다. 알량한 권력의 처참한 말로를 반드시 가슴 속에 되새기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동훈 한국기자협회 회장은 "사과 한마디면 될 일을 왜 사과하지 않을까, 이 정권이 국민을 우습게 보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언론을 장악의 대상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라며 "진상규명이라는 발언 한마디가 나오자 어제 국민의힘 측에서 MBC를 고발했다, 뒤집어 씌우기가 시작된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또 "윤 대통령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지 건에 본인 입부터 단속하기를 바란다"며 "대통령실은 진작 사과 한마디 하면 될 것을 (논란을 더 키워서) 자신들의 잘못된 판단을 자책하게 될 것이다. 우리가 반드시 자책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공동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이번 비속어 발언 파문에 대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의 대응 방식을 비판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은 특정 방송사가 특정 정당과 담합해 영상을 사전에 유출하고 자극적 자막을 내보냈다며, 무리한 공격을 펼치고 있으나 아직까지 아무런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당시 각자의 판단에 따라 동일한 자막을 방송한 보수 종편과 여타 지상파 방송사에 대해서는 아무런 문제제기도 못하면서 특정 방송사만 반복적으로 공격하는 것은 그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실책과 치부를 언론탓으로 돌려 언론탄압과 방송장악의 불쏘시개로 삼아보려는 얕은 계산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라며 "국익을 해치는 것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못하고 럭비공처럼 튀어나오는 대통령의 거친 언사이지 이를 보도하는 언론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끝으로 "물가와 환율, 금리폭등 속에 도탄에 빠진 민생을 뒷전에 내팽개친 채 한가한 말장난으로 잘못을 덮으려는 권력의 처신은 더 큰 화를 자초할 뿐"이라며 "사태를 수습하는 유일한 방책은 대통령이 직접 나서 진솔하게 국민들에게 사과부터 하는 일이다. 이를 외면한 채 언론을 문제의 화근으로 좌표 찍고 무분별한 탄압과 장악의 역사를 재연한다면 윤석열 정권의 앞길은 이미 정해진 것이나 다름없다"고 경고했다.
추천
#2 익명
22.09.27 15:24:59 신고 삭제
괜히 언론들 적만들어서 굥새끼 계속 쳐맞겠네 ㅋㅋ
#3 익명
22.09.27 15:42:35 신고 삭제
대통령답게 ㅋ
#4 익명
22.09.27 17:37:23 신고 삭제
등신새끼 국민보고 청각장애인 지랄 할때부터 알아봤다
ㅋㅋㅋㅋㅋㅋ
댓글확인

날짜 제목 작성자 댓글 조회수 추천
22.11.25 개잡부 드론 영리목적으로 날린거 절대추가신고 하지말아라 51
익명 5 분 전 8,720 22
오늘 지코 아무 노래&새삥 축하공연 제43회 청룡영화제
익명 23 분 전 74
오늘 굥이 국민을 죽이는거 아니냐? 1
익명 48 분 전 277
오늘 하로맨 풍월량 따라쟁이보소 ㅋㅋㅋㅋㅋ 1
익명 1 시간 전 382
오늘 트위치 머기업들중에 월드컵 중계 날먹 하는 스트리머 1명도 없네 우가 애들이 이상함 ㅋㅋㅋ
익명 1 시간 전 354 2
오늘 김선배 지금도 방송하네 1
익명 1 시간 전 403 3
어제 와무우 평균 시청자는 보네 ㅋㅋ 1
익명 1 시간 전 700 3
오늘 와무우 시청자 회복했네 91명이나 보네 ㄷㄷ 2
익명 1 시간 전 402 3
오늘 트위치 머기업종겜들 전부 포켓몬하네 ㄷㄷㄷㄷㄷㄷ
익명 1 시간 전 364 2
오늘 한동숙 3.5만 풍월량 1.5 만 한동숙이가 트통령중이네 ㄷㄷㄷㄷ
익명 1 시간 전 362 2
오늘 새봄추 스파이더맨 스타2 군단의 심장 방송 하네
익명 1 시간 전 371 2
오늘 한이서(Yiseo Han) - Falling in Love (커피여우 김삼월 OST) Pa
익명 1 시간 전 387 1
오늘 [Official Audio] 이설아 (Lee Seol Ah) - 태풍이 지나가고 (Aft
익명 1 시간 전 387 1
오늘 고건호 - 타인
익명 1 시간 전 386 1
오늘 이동은 - 카세트 테이프. 바이트미 OST Part.16
익명 1 시간 전 392 1
오늘 임준혁 - Back in Time
익명 1 시간 전 380
오늘 PL(피엘) - RAINBOW. 누군가의 플레이리스트 #11
익명 1 시간 전 388
오늘 좀비 출현. jpg 1
익명 1 시간 전 360
오늘 [MV] Nohys(yoonsangXLeeJunoh)(노이스(윤상X이준오)) - Broke
익명 1 시간 전 391
오늘 [L/V] 연규성 - 기억하나요 (YEON KYOO SEONG - Reminiscent o
익명 1 시간 전 397
오늘 파사딕 (Posadic) - Night Talk [official video]
익명 1 시간 전 389
오늘 킴로랑 - feels & beliefs (feat. unofficialboyy) [Offi
익명 1 시간 전 378
기본글
추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