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익명f2ad
신고 삭제
지난해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처음으로 전쟁에서 이길 가능성이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각종 서방 제재 효과가 미미하고, 출구전략을 둘러싼 의견도 제각각인 가운데 현재 진행 중인 소모전은 푸틴에게 유리하다는 진단이다.

30일(현지시간)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푸틴은 현재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승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푸틴의 승전이 가능해보이는 이유는 승리 여부가 ‘영토 점령’이 아닌 ‘인내의 문제’이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평가했다.

이코노미스트는 푸틴이 러시아를 전쟁 태세로 전환해 권력을 장악했고, 이란·북한 등으로부터 부족한 무기고를 채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남반구 국가들을 주축으로 한 ‘글로벌사우스’가 미국과 척을 지도록 세계를 분열시켰으며, 우크라이나가 민주주의 국가로 부상할 수 있다는 서방의 확신을 약화시키고 있다고 짚었다.

이코노미스트는 서방이 푸틴을 좌절시킬 의지만 있다면 지금보다 훨씬 더 강력한 조치로 러시아의 산업과 재정을 옥죄일 수 있지만, 안일함과 충격적일만큼 빈약한 전략적 비전이 맞물리면서 판세가 푸틴에게 유리하게 작용하고 있다고 봤다.

이코노미스트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수년 동안 지속될 수 있는 방어전 성격을 띠고 있어 ‘인내심 싸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 요새화된 러시아의 방어선을 뚫겠다는 우크라이나의 호기로운 대반격은 멈췄고, 러시아는 고갈된 무기고를 이란·북한의 도움으로 채워놓고 있다. 푸틴은 이란으로부터 드론을, 북한으로부터 포탄을 지원받고 있으며, 튀르키예와 카자흐스탄은 러시아군에 물자를 공급하는 채널이 됐다.

또 서방이 시행하고 있는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배럴당 60달러 제한)는 유명무실한 상황이다. 서방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서는 수요가 증가하며 러시아의 석유·가스 세수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여기에 푸틴이 자국 병사들의 끔찍한 희생을 용인할 인물이기에, 내년도 러시아군은 더 강력한 전투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이코노미스트는 내다봤다.

반면 우크라이나의 내부 분위기는 어둡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우크라이나군 최고 사령관인 발레리 잘루즈니 장군은 갈등을 빚고 있고, 내부 여론 조사에 따르면 젤렌스키의 입지는 부패 스캔들과 우크라이나의 미래에 대한 우려로 약화중이다.

국제사회의 피로도 역시 우크라이나에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다. 서방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 의지가 확고하다고 주장하지만, 내년 미국에서 치러지는 대선은 우크라이나 전쟁의 최대 변수로 자리잡는다.

정권 교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지원 규모를 늘리겠다며 요청한 600억 달러 규모(약 78조원) 예산은 아직까지 의회의 문턱을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

또 단기간 평화를 이끌어내겠다고 약속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 미국은 무기 공급을 전면 중단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한다.

젤렌스키 “여름철 대반격 전과, 기대에 못미쳐”
“미국, 우크라 돕는 게 스스로를 돕는 것”
“러시아가 나토 치면 미국 젊은이들이 싸워야”

이런 가운데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여름철 대반격 성과에 대해 “더 빠른 전과를 원했다. 그런 관점에서 본다면 불행하지만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 그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는 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전쟁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서방 지원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한다고 밝혔다. 이런 우려는 내년 미 대선 결과에 따라 한층 더 커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국인의 우크라이나 지원 의지가 약해지는 상황에 대해선 “미국인들은 원하는 것을 선택할 수 있다”고 퉁명스럽게 답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우크라이나를 돕는 것이 스스로를 돕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이 줄고 무기와 자금이 부족해 우리가 일어서지 못하면 러시아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을 침략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그러면 미국 젊은이들이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황이 교착되면서 서방이 휴전협상에 나서라는 압박을 하느냐는 질문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아직 압박을 느끼지 못한다. 일부 목소리가 들리기는 한다”고 답했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를 정치적으로 고립하기 위해 전세계 각국이 최대한 참여하는 평화 회의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 때문에 내년 봄에 대선을 치를 수 없다고 밝혔다
추천
댓글확인

날짜 제목 작성자 댓글 조회수 추천
오늘 백오십만원 펀딩 받고 켠왕 시작 ㅋㅋㅋ 1
익명4ac0 방금 1 분 전 37 1
오늘 개잡부 진짜 개념없네 2
익명f72d 1 시간 전 116 4
오늘 잡부는 패션 히키지 2
익명92d2 1 시간 전 50 1
24.02.22 나도햄 인생 흑역사 ㅠㅠ 7
익명c1b5 1 시간 전 305 12
어제 24년 2월 23일 하로맨 방송요약 1
익명edd8 2 시간 전 61 2
어제 법자가 반응을 해야 재밌는데 일체 반응을 안하네 잡부 혼자 지랄발광중 4
익명3d0b 2 시간 전 133 11
어제 치지직에서 스트리머들 즐겁게 마크하는거 보며 힐링해야지 2
익명5cb0 3 시간 전 79 3
오늘 민주당 배신한 김진표 끔찍한 최후.. 드디어 속 시원하다! 국정조사 막기위해 목숨까지 바친
익명26e7 3 시간 전 20 1
오늘 [짤] 국힘의 개막장 공천
익명26e7 3 시간 전 17 2
오늘 중앙일보 웬일? "더 이상 용납 안된다" 윤석열에 분노 폭발!! 국힘 공천에 총선 폭망 암
익명26e7 3 시간 전 17 1
오늘 왕짜의 게임 제19화 - 장도리연속극시리즈4탄 '입틀막 경호머신'
익명26e7 3 시간 전 19 2
오늘 윤석열 난리났다ㅋ "김건희 수사, 소환으로 내분(?)"... 인사 문제로 폭발!! 정보지글
익명26e7 3 시간 전 11 1
오늘 해외에서 국가망신 시키고 다니는 악질 BJ 정지 시키는 법 7
익명8a9b 4 시간 전 196 10
오늘 우울한 방송 두개
익명eb76 5 시간 전 73 4
오늘 건빵 먹먹마 on 3
익명3768 5 시간 전 68 2
오늘 나는 솔직히 52살 할배에게 쳐맞은거보고 1
익명b957 5 시간 전 92 3
오늘 축구선수 이천수가 갑자기 국민의힘 지지운동을 하는 이유.news
익명3602 5 시간 전 47 7
어제 걸빨걸이면 유흥좋어하는 지방 회장도 걸레아님? 3
익명8414 6 시간 전 110 5
오늘 힘으로 해보실란교 하면서 쎈척하더니 줘터지누 ㅋㅋ 4
익명c6e4 6 시간 전 144 4
오늘 택배 왔다 1
익명eb76 6 시간 전 25 1
오늘 와무우형님 야방 On 1
익명47ff 6 시간 전 53 1
오늘 한국에서 2종 소형 못딸거 같으니까 태국에서 돈주고 면허 샀구나 ㅋㅋ 4
익명eb76 7 시간 전 68 3
기본글
추천글